> 뉴스 > 뉴스 > 보건/정책
       
박능후 "중증 아토피 환자, 산정특례 할 것"
정춘숙, "정부, 경증환자 기준으로 치료 접근" 지적
2018년 10월 11일 (목) 16:36:15 문윤희 기자 news@pharmstoday.com

<2018 보건복지부 국정감사>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중증 아토피환자를 산정특례 대상에 포함시키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능후 장관은 11일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 정춘숙 의원이 2명의 중증 아토피 환자의 치료 경험과 일상생활에 대한 어려움을 증언으로 들은 뒤 "장관은 중증 아토피 환자에 대해 산정특례할 생각이 없냐"고 묻자 "산정특례 하겠다"고 응답했다.

앞서 정춘숙 의원은 "아토피가 소아질환이라는 인식이 강해 성인 아토피 질환에 대한 이해가 낮고, 중증의 경우 만성적인 전신 면역 질환으로 장기적인 치료와 관리가 필요하나 지원은 전무한 상황"이라며 "아토피피부염을 앓고 있는 성인 환자들은 신체적 고통 뿐만 아니라 막대한 치료 비용에 대한 부담을 안고 살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능후 장관은 정 의원의 지적에 대해 "의원님이 말씀하려는 바를 알고 있다"면서 "중증 성인아토피 환자에 대한 산정특례를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보건복지부 국정감사 현장에 참고인으로 나온 2명의 성인 아토피 남성들은 입을 모아 "일상생활이 어렵고 치료에 대한 부담이 너무 높다"며 "정부는 치료비 지원을 3만원으로 정했는데 이는 아토피치료에 쓰는 크림을 하나 사기에도 부족한 액수"라며 중증아토피 환자의 어려움을 호소했다.

다만 이날 국감현상에서는 중증 아토피 치료제로 허가를 받은 사노피 듀피젠트에 대한 급여 논의는 진행되지 않았다.

     관련기사
· "5조 넘는 의료급여 예산 추계 주먹구구식"· "국내 다제내성결핵 치료가이드 국제기준 역행"
· "3대 안과질환, 국가검진 항목 포함시켜야"
문윤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침묵의 장기 간이 딱딱하게 굳는 ...
불임 치료 여성 성생활 악화
美 페니스 이식 男 상태 호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메디팜스투데이  |  04714 서울특별시 성동구 왕십리로21길 10-1 3층 (행당동 286-44)  |  Tel 02)2293-3773  |  Fax 02)364-3774
사업자등록번호:110-81-97382  |  등록번호: 서울, 아00051  |  등록연월일:2005.09.12
편집인:고재구  |  발행인:고재구 (주)메디팜스  |  청소년보호책임자:발행인:고재구
Copyright © 2008-2018 메디팜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