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 > 의료/병원
       
국내개발 코로나19 영상 진단 AI서비스 미국에서 선보여
피노맥스-명지병원 공동 개발 인공지능 영상 진단솔루션
2020년 04월 03일 (금) 14:01:32 편집부 news@pharmstoday.com

국내에서 개발된 코로나19 진단 속도와 정확도를 높일 수 있는 영상 진단 인공지능(AI)서비스가 미국시장에서 먼저 선보였다.

의료용 AI 전문기업 피노맥스(대표 김한석)와 코로나19 치료거점 병원인 명지병원(이사장 이왕준)은 3일(한국시간) 양 기관이 공동 개발한 영상 데이터를 통한 코로나19 진단 지원 AI서비스  ‘Xray & CT Screening Protocol’(제품명: Phenochest-AI)을 미국시장에 전격 공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공개한 AI서비스는 국내 진단키트 개발업체인 캔서롭(대표 이왕준)이 미국 FDA에 신청한 코로나19 진단키트 사용 승인 시점에 AI기반 영상 진단 솔루션과 진단키트를 패키지화한 통합서비스로도 미국에 선보일 예정이다.

3일부터 미국 병원들을 대상으로 웹 기반으로 서비스를 시작한 코로나19 AI 진단 지원 서비스 ‘피노체스트AI'는 코로나19 확진환자의 폐CT와 X-ray 영상 데이터 등의 임상데이터를 기반으로한 딥러닝 알고리즘을 통해 코로나19 확진 여부를 수 초 안에 신속하게 구별하는 AI 의료영상 분석 기술이다.

피노맥스와 명지병원은 지난 3월부터 미국과 유럽의 공개된 코로나19 환자들의 흉부 x-ray 및 CT 데이터와 명지병원의 임상시험윤리위원회(IRB)가 승인한 확진환자 및 일반 폐질환자, 정상군 등의 흉부영상 데이터를 모두 묶어 딥러닝 알고리즘 학습방법을 적용하여 계량화 한 xray, CT 기반 코로나바이러스 침범 지수 AI 개발에 성공했다.

Phenochest-AI는 바이러스 진단 키트 상 양성(positive)으로 판정된 환자들을 대상으로 촬영한 Xray 와 CT 상의 바이러스 침범 지수를 수 초 안에 자동으로 제시한다.

피노맥스 김한석 대표는 “아직 FDA 승인을 받기 전이라 연구용으로 무료로 배포하여 인터넷만 연결된 환경이면, 병원 PACS에서 누구나 받는 DICOM 파일 뿐만 아니라 JPG, BMP 파일로도 쉽게 바이러스 침범 지수를 확인 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며 “PCR 진단 키트 상 양성인 바이러스 환자들을 자가 격리할지, 입원할지, 중환자실 치료를 바로 시작할지 등 의사들의 치료 계획 수립에 빠르고 간편하게 지수를 참고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명지병원에 이어 캔서롭과도 코로나19 조기 진단 AI 의료서비스 연구개발 및 공동 판매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피노맥스는 캔서롭이 개발한 코로나19 진단키트 ‘Q-Sens 2019-nCoV Detection Kit’의 미국 식품의약국 긴급사용 승인이 나는 대로 두 제품을 패키지화하여 미국 기관 및 병원 등에 공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캔서롭은 피노맥스 미국 법인을 진단키트 FDA 긴급승인을 위한 대리인으로 지정하고 긴급사용승인(EUA) 신청을 마쳤으며, 현재 승인 전 검수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

명지병원과 피노맥스는 앞으로 염증 수치와 프로칼시토닌 등 전세계 코로나 바이러스 환자들의 생체 지수를 바이러스 침범 지수와 결합하여 코로나바이러스 진단 및 질병 예후 지수로 심화하고 연내 FDA 승인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국에서의 서비스는 인공 지능의 정확도가 충분히 높다는 것을 확인하여 환자 진료에 혼선을 가하지 않는다는 질병관리본부의 엄격한 지휘를 받아서 의료기기 인허가 후 서비스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왕준 캔서롭 대표이사 겸 명지병원 이사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영상 등의 임상 데이터에 딥러닝 알고리즘 학습방법을 적용, 코로나바이러스 침범지수를 계량화한 초기 AI를 개발할 수 있었다”며 “향후 명지병원과 협업하고 있는 미국 메이요클리닉 등 해외 의료기관의 환자 테스트 과정도 추진, 국제적 협력을 통해 인공지능의 침범 지수를 정교하게 다듬어, 진단을 하는 의사들의 진단 정확성을 한 층 끌어올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메디팜스투데이  |  04714 서울특별시 성동구 왕십리로21길 10-1 3층 (행당동 286-44)  |  Tel 02)2293-3773  |  Fax 02)364-3774
사업자등록번호:110-81-97382  |  등록번호: 서울, 아00051  |  등록연월일:2005.09.12
편집인:고재구  |  발행인:고재구 (주)메디팜스  |  청소년보호책임자:발행인:고재구
Copyright © 2008-2020 메디팜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