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 > 지구촌통신
       
노바티스, 2Q 매출 118억$ 4%↑
혁신 약품 5% 신장…제네릭 1% 감소
2019년 07월 19일 (금) 08:52:00 고재구 기자 news@pharmstoday.com
노바티스가 올해 2분기 낮은 한 자릿수 성장을 했다.

회사는 2분기 총매출은 118억 달러로 전년동기대비 4% 성장했다고 보고했다.

분기의 혁신 약품 매출은 93억 달러로 1년 전에 비해 5% 신장했고 제네릭 약품 자회사인 산도스의 매출은 24억 달러로 1% 감소했다.

혁신 약품 사업의 성장은 코센틱스(Cosentyx), 엔트레스토(Entresto)를  비롯해 최신 항암제인 자카피(Jakavi), 키스콸리(Kisqali), 킴리아(Kymriah), 루타테라(Lutathera) 등이 드라이브했다.

2분기 건선 치료제 코센틱스의 매출은 8.58억 달러로 연간 22%, 엔트레스토는 4.21억 달러로 76%의 각각 고성장을 기록했다.

안과 약품인 루센티스(Lucentis)의 매출은 5.36억 달러로 4% 신장된 반면 길러니아(Gilenya)는 경쟁 압박으로 8.25억 달러로 5% 하락했다.

2분기 항암제 매출은 36억 달러로 전년동기대비 5% 증가했다.

혈소판 감소증 치료제 프로막타(Promacta/Revolade)의 매출은 3.5억 달러, 흑색종 약품 타핀라(Tafinlar/Mekinist)는 3.4억 달러로 각각 20% 성장했다.

2분기 자카피, 키스콸리의 매출은 각각 19%, 88% 급증했고 AAA(Advanced Accelerator Applications) 인수로 추가한 루타테라의 매출은 1.09억 달러를 기록했다.

CAR-T 치료제 킴리아의 매출은 5800만 달러로 263% 급등했다.

반면 제네릭과 경쟁하고 있는 글리벡(Gleevec/Glivec)의 분기 매출은 3.23억 달러로 1년 전에 비해 22% 떨어졌고 타시그나(Tasigna)는 4.68억 달러로 4% 감소했다.

2분기 산도스의 매출은 48억 달러로 1% 줄었다.

바이오파마 매출은 4억 달러로 10% 신장했다.

이는 리툭산의 바이오시밀러 릭사손(Rixathon), 엔블렐의 바이오시밀러 이렐지(Erelzi), 휴미라의 바이오시밀러 하이리모즈(Hyrimoz)의 유럽에서 강력한 성장이 주로 견인했다.

2분기 신흥시장의 매출은 29억 달러로 1% 신장했다.

노바티스는 올해 매출은 높은 한자릿수 성장을 예상했다.

고재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메디팜스투데이  |  04714 서울특별시 성동구 왕십리로21길 10-1 3층 (행당동 286-44)  |  Tel 02)2293-3773  |  Fax 02)364-3774
사업자등록번호:110-81-97382  |  등록번호: 서울, 아00051  |  등록연월일:2005.09.12
편집인:고재구  |  발행인:고재구 (주)메디팜스  |  청소년보호책임자:발행인:고재구
Copyright © 2008-2019 메디팜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