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 > 제약/바이오
       
“C형간염 퇴치위해 스크리닝 국가검진 필요”
대만은 ‘국가적프로젝트’ 추진···2025년 퇴치 목표
2019년 03월 15일 (금) 13:06:49 이소영 기자 news@pharmstoday.com

WHO가 2030년까지 C형간염 바이러스를 근절하겠다는 목표를 발표하고, 각 나라에서도 C형간염 퇴치를 위해 전력투구 하고 있다.

대만은 국가적 차원에서 전담기구를 만들어 전액 급여로 치료하고 있으며, 우리나라도 국가적 차원에서 C형간염 항체 검진이 이루어져야 한다는 의견을 피력중이다.

길리어드는 15일 웨스틴조선에서 ‘C형간염 퇴치 늦을수록 손해’라는 주제로 미디어세션을 진행해 국가 주도 C형간염 현황 점검 및 퇴치 방안에 대해 알아봤다.

WHO는 C형간염 치료에 사용하는 경구용 DAA 제제의 높은 완치율을 기반으로 HCV를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치료 할 수 있다고 결론을 내리고 2030년까지 C형간염 바이러스를 근절하겠다는 목표를 발표했다.

춘 젠 리우 교수
국립 대만 대학병원(National Taiwan university hospital)의 춘 젠 리우(Chun-Jen Liu) 교수는 “대만 정부는 약 3~4년 전부터 국가주도형 C형간염 퇴치 프로그램을 운영 중에 있으며, WHO의 목표치보다 5년 앞당긴 2025년을 C형간염완치를 목표로 국가차원에서 예산과 인력을 투자하고 있다”고 밝혔다.

리우 교수는 “보건복지부 장관과 대학병원 교수 등 간 전문가들이 다수 참여한 전담부서를 만들어 운영하고 있으며, 미래 목표 달성을 위해 유명 간 전문가들이 포진한 자문위원회도 활동 중”이라고 말했다.

또한 “대만 정부는 C형간염 환자 모두 다 항 HCV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며 “올해는 3만명 치료를 목표로 두고 있다. 매년 3만명 수준으로 유지한다면 2025년이 되면 HCV 환자의 누적치가 25만명을 달성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존의 환자를 발굴해 치료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추가적인 간염이 없도록 예방하는 것 역시 중요하다”면서 “2025년까지 전략적으로 이행한다면 2040년 대만은 C형간염과 관련된 여러 합병증과 그로인해 발생된 비용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국내의 경우 C형간염 환자 스크리닝(screening)에 대해 국가 검진항목으로 도입돼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대한간학회 총무이사를 맡고 있는 배시현 교수(가톨릭대학교 성바오로병원)는 “국내 HCV  검진율은 10.4%에 불과하다”면서 “특히 HCV에 감염된 환자는 대개 뚜렷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 진단이 늦어지거나 악화된다. 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의 55~89%는 만성 감염 상태로 진행되며 20년 후 만성 감염자의 2~24%에서 간경변증이 나타난다”고 설명했다.

배 교수는 “사실 C형간염은 백신이 없기 때문에 조기진단, 조기치료의 중요성을 알고 예방중심의 전력을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국가 검진에 대한 선별검사가 도입돼야한다”고 강조했다.

김도영 교수(신촌세브란스병원) 역시 “비용·효과 면에서 40대 이상 연령에서 C형간염 항체검사가 C형간염 퇴치를 위한 가장 효과적인 요소로 꼽힌다”면서 “HCV 스크리닝은 국내에서는 아직 시행되고 있지 않지만 프랑스, 미국, 일본 등 여러 국가에서는 C형간염 항체 스크리닝 검사를 시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2017년 국내에서 발표된 연구결과에서도 40~60대 인구를 대상으로 HCV 스크리닝 검사를 실시할 경우 해당 연령 집단 전체에서 비용효과성이 우수하다는 점이 입증됐다”면서 “국가검진 내 HCV 항체검사를 추가해 예방하는 것이 C형간염 퇴치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말했다.

이소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침묵의 장기 간이 딱딱하게 굳는 ...
불임 치료 여성 성생활 악화
美 페니스 이식 男 상태 호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메디팜스투데이  |  04714 서울특별시 성동구 왕십리로21길 10-1 3층 (행당동 286-44)  |  Tel 02)2293-3773  |  Fax 02)364-3774
사업자등록번호:110-81-97382  |  등록번호: 서울, 아00051  |  등록연월일:2005.09.12
편집인:고재구  |  발행인:고재구 (주)메디팜스  |  청소년보호책임자:발행인:고재구
Copyright © 2008-2019 메디팜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