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기획/특집 > 기획보도 | 창간특집
       
AI, 약품 발견 획기적 변화 초래
헬스케어 AI 기술 시장 2025년 340억$로 급등
2019년 10월 01일 (화) 09:18:18 편집부 news@pharmstoday.com
헬스케어에서 AI(인공지능)의 유망함은 마침내 예상을 넘어서기 시작하고 있다.

최근 몇 년 동안 기업들은 특히 비용 절감과 환자의 건강을 증진시키는 발전에 투자를 쏟아 부었다.

시장정보업체 트락티카(Tractica)에 따르면 헬스케어 AI 기술에 대한 지출은 2018년 21억 달러에서 2025년 340억 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아마존, 지멘스, IBM, 옵툼, GE 헬스케어와 헬스케어 시스템 메이요 클리닉, MSK(Memorial Sloan Kettering), 인터마운틴(Intermountain) 등은 기계들이 패턴을 인식하고 주요 예측을 함으로써 학습할 수 있게 AI 알고리즘을 훈련시키기 위해 의료 데이터에 대한 환자 기록을 수집하고 있다.

일부 경우, 이런 딥 러닝 시스템이 이미 의사들을 능가하고 있다.

헬스케어 정보기술 시장에서 AI는 2019년 17억 달러를 넘어설 전망이다.

이런 기술은 헬스케어 지출에서 낭비, 사기, 남용을 탐지하는 데 사용될 수 있다.

컨설팅업체인 F&S(Frost와 Sullivan)에 따르면 헬스케어 작업 흐름 전반에 걸쳐 AI 플랫폼을 운영하면 향후 2년 동안 10-15%의 생산성 향상을 가져올 것으로 예측된다.

현재 헬스케어 환경에서 급증하는 비용, 고령화 인구, 일자리 부족으로, 임상적이지 않은 사용 사례를 활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협력
올해 지금까지 일부 딜, 제휴, 파트너십 등 약물 개발에 인공지능(AI) 사용을 둘러싼 많은 화제가 있었다.

AI는 약품 발견부터 임상시험, 상업화에 이르기까지 널리 활용되고 있다.

특히, 약품 개발 연장선에서 바이오파마 산업은 많은 새로운 파트너십, 전략적 제휴, 제품 출시 등을 보고하고 있다.

DKA(Deep Knowledge Analytics)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특히 약품 발견 스타트업을 위해 AI에 투자는 2015년 2억 달러에서 2018년 7억 달러 이상으로 증가했고 이 분야에 기업의 수도 20개 늘어났다.

파트너십
약품 발견 분야에서 대기업인 인실리코 메디신(Insilico Medicine)도 AI 기업들과 산업 파트너들 사이의 협력 과정을 쉽게 하는 반자동 계약 시스템을 최근 개발했다.

올해 약품 발견 노력에 중점을 둔 딜 중 얀센과 익토스 파마슈티컬(Iktos Pharmaceuticals​)은 딥 러닝 생성 모델을 이용해 소분자 발견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찰스 리버(Charles River)와 아톰와이즈(Atomwise)는 AI 작동 디자인 기술을 사용해 약품 개발 과정을 가속화할 목적으로 전략적 협력을 맺었다.

또한 아톰와이즈도 릴리의 전임상 약품 발견 노력을 지원하기 위해 특허받은 AI 기술을 적용하기 위해 릴리와 다년 계약을 체결했다.

머신러닝을 사용해 프로토콜 디자인을 지원하기 위해, BMS는 실제 데이터를 활용한 정밀 종양학을 발전시키기 위해 화이자와 파트너십을 체결한 콘서토 헬스에이아이(Concerto HealthAIAI)와 다년 합의에 들어갔다.

이런 노력의 일환으로, 콘서토는 등록 기준을 개선할 수 있는 질병의 통찰력을 축적하기 위해 폐암 환자의 생존율을 예측하는 모델을 론칭했다.

중국 해피 라이프 테크(HLT)와 PPD의 협력은 전 세계 고객들을 위한 사이트 선정, 환자 모집, 실제 증거 생성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지난 2월 발표한 합의는 PPD의 임상시험과 실제 증거 생성 능력과 함께 HLT의 데이터와 AI 기술을 결합이다.

WCT는 환자는 물론 연구와 케어팀에게 경고를 위해 거의 실시간 진단을 사용해 환자 모집을 높이는 것이 목적이라고 밝혔다.

또한 일부 기업들은 기존 플랫폼을 발전시키기 위한 다른 자금 확보와 함께 ​올해 새로운 기술을 도입했다.

약물 발견과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레쿠션 파마슈티컬(Recursion Pharmaceuticals)은 머신 러닝 가능 플랫폼을 구축하기 위해 1.21억 달러의 자금을 조성한 후 희귀병 프로그램에 대해 빅 파마와 제휴할 계획이다.

가장 빠른 유전자 진단으로 기네스북에 오른 후, 클리니틴크(Clinithink)는 치료 결정 안내, 임상 실험 참가자 확인, 적절한 보상 보장 등을 위해 체계화되지 않은 데이터를 활용하는 기술을 확장하기 위해 올 초 투자자들을 확보했다.

사아마 테크놀로지(Saama Technologies)는 지난 3월 미국의 라이프사이언스 산업의 지원에 종점을 둔 퍼셉티브 어드비저(Perceptive Advisors)에서 4000만 달러를 유치했다.

회사는 새로운 펀딩은 LSAC(Life Science Analytics Cloud) 확대에 추가 투자를 위해 사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플랫폼은 다양한 개발 단계 전반에서 임상 시험 디자인과와 수행을 지원하기 위해 AI에 의해 구동된다.

메디데이터(Medidata)는 4월 모든 약품 개발 단계에서 의문에 해답을 돕기 위해 AI 회사를 출범했다.

액센츄어도(Accenture)도 연구자 사이에 연결을 개선하기 위해 새로운 AI 툴을 론칭했다.

인티언트(Intient)란 플랫폼은 고객이 데이터를 저장하고 처리할 뿐만 아니라 회사의 협력 팀 간에 공유할 수 있도록 AI를 이용하여, 임상 데이터에 접근하고 약물 전달에 종사하는 회사들을 연결시켜준다.

업계가 디지털 전환을 수행할 때 필요한 데이터 관리와 책무에 대한 원칙의 수행을 주도하기 위해, 피스토이아 알리안스(Pistoia Alliance)는 더 우수한 AI, 머신러닝을 구축하기 위한 툴킷(toolkit)을 7월에 론칭했다.

AI 수행에 대한 일부 우려가 있지만 글로벌 규제 당국은 혁신을 위해 추진하고 있다.

일부 연구들에 따르면, AI는 개인의 신체 활동 데이터를 사용하여 개인 재식별을 가능하게 함으로써 데이터 프라이버시를 위협한다.

퍼라이버시 보호
현행 법률과 규정은 은밀한 건강 정보를 보호하지 못한다는 지적이다.

하지만, 글로벌 규제 당국은 새로운 디지털 기술의 사용을 탐구하기 위해 개략계획을 일부 당국과 함께 혁신을 위해 추진하고 있다.

유럽의약청(EMA)은 올해 협력적 증거 생성을 드라이빙하고 평가의 과학적 품질 개선하기 위해 핵심 권고안을 발표했다.

여기에는 의사결정을 위한 디지털 기술과 AI 활용이 포함된다.

미국 FDA는 디지털 헬스에서 혁신 촉진을 위한 새로운 접근방식의 토대를 마련하는 DHIAP(Digital Health Innovation Action Plan​)를 발표했다.

AI 시장
AI를 성공적으로 이용해야 하는 도전은 줄어들지 않고 있다.

Fortune Business Insights의 보고서에 따르면 글로벌 AI 시장은 2018년 206.7억 달러에서 2026년 2025.7억 달러 규모로 연평균 33.1%의 폭발적 성장이 예상된다.

AI는 모든 분야에서 획기적 약진을 하고 있지만 헬스케어 분야에서, 기술은 예방적 건강으로 발전하고 있다.

AI 기술은 이미 암과 당뇨병을 발견하는 데 활용되고 있으며, 심장병 등으로 확대되고 있다.

AI은 특히 행정 낭비를 줄이고, 청구서를 간소화하고, 환자 매칭과 집단 건강 관리 개선 등 헬스케어 전반에 걸쳐 깊은 혁신을 초래할 가능성이 있다.

아마존, 구글, 인텔 등 테크 대기업들은 헬스케어로 이동해 막대한 AI 기능을 활용하고 있고, 공급업체와 보험사들은 이 기술에 더 개방적이 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올해 AI가 반응성이고 병원 기반의 모델에서 사전대책과 홈 기반 모델로 헬스케어의 변화를 계속 이끌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AI의 발전은 만성 질환이나 제한된 이동성이 있는 환자들에게 특히 도움이 될 것이다.

가정용 센서, 웨어러블 및 기타 가정 내 치료 계획과 함께, AI는 증상이 나타나기 전에 심각한 질병을 발견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메디팜스투데이  |  04714 서울특별시 성동구 왕십리로21길 10-1 3층 (행당동 286-44)  |  Tel 02)2293-3773  |  Fax 02)364-3774
사업자등록번호:110-81-97382  |  등록번호: 서울, 아00051  |  등록연월일:2005.09.12
편집인:고재구  |  발행인:고재구 (주)메디팜스  |  청소년보호책임자:발행인:고재구
Copyright © 2008-2019 메디팜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