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 > 학술/학회
       
신경정신의학회 "故 임세원 교수 의사자 지정 불승인 유감"
2019년 09월 26일 (목) 16:33:19 조정희 기자 news@pharmstoday.com

대한신경정신의학회(이하 학회)가 고(故) 임세원 교수의 의사자 지정 불승인에 대해 유감을 표했다.

학회는 26일 입장문을 통해 "생명이 위협받는 상황에서도 동료의 안전을 먼저 생각하고 행동한 고인의 숭고한 뜻이 의사자 지정을 통해 기억되고 함께 지속적으로 추모할 수 있기를 소망한다"며 "자신을 희생하고 동료를 살린 임 교수는 반드시 의사자로 지정돼야 한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 의사상자심의위원회가 의사자 지정을 승인하지 않는데 따른 반응이다.

지난 2018년 12월 31일 한해의 마지막 날 피의자는 가방에 칼을 숨기고 예고없이 병원을 찾았다. 유가족이 제공한 법원 기록에 따르면 피의자는 병원, 기업, 국가가 자신의 뇌에 소형폭탄 칩을 심었다는 망상에 사로잡혀 있었고 이와 관련된 여러 사람을 해치겠다는 표현을 했다.

이듬해인 1월 2일 서울 종로경찰서는 "임 교수가 진료실 문 앞 간호사에게 ‘도망치라!’고 말하고 본인은 반대편으로 도피했다"며 "가다가 간호사가 피했는지 확인하려는 듯한 모습으로 서서 간호사를 바라봤고, 피의자가 다가오자 다시 도피를 시작했다. 간호사를 대피시키기 위해 노력했다고 볼 수 있는 모습이 CCTV에 포착됐다"고 설명했다.

임세원 교수의 죽음을 무릅쓴 숭고한 희생에 감동한 수많은 국민, 동료 의료인, 언론인, 국회의원 등이 여러 언론 매체와 인터넷 매체에서 고인의 의사자 지정을 촉구했다.

학회는 "자신의 생명을 지키려는 달음질을 멈추어 뒤를 돌아보고 동료에게 대피하고 구조를 요청하라고 소리친 행동이 매우 짧은 시간 동안 신속하게 이루어졌기 때문에 의사상자심의위원회는 고민할 수 있다"며 "그러나 생명을 위협받는 순간 타인의 안전을 지키려 한 이 찰나의 행동이 생사를 갈랐다. 보안요원의 출동 시간을 고려할 때 뒤돌아보지 않고 계속 피했다면 적어도 본인은 안전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고인의 '생명을 지키는 의료인'으로서의 책임감과 의료운 행동은 많은 동료 의료인, 예비 의료인 그리고 국민들의 마음에 슬픔을 넘어 희망과 신뢰의 메시지를 남겼다"며 "마지막 찰나의 순간까지 바르게 살기 위해 애 쓴 고인을 우리가 의사자로 기억하고 오래오래 추모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조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메디팜스투데이  |  04714 서울특별시 성동구 왕십리로21길 10-1 3층 (행당동 286-44)  |  Tel 02)2293-3773  |  Fax 02)364-3774
사업자등록번호:110-81-97382  |  등록번호: 서울, 아00051  |  등록연월일:2005.09.12
편집인:고재구  |  발행인:고재구 (주)메디팜스  |  청소년보호책임자:발행인:고재구
Copyright © 2008-2020 메디팜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