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 > 학술/학회
       
폐동맥고협압, “국내 치료 상황 걸음마 단계” 지적
생존율 높이기 위해 정부 대책 마련 필요
2019년 07월 14일 (일) 07:58:56 이소영 기자 news@pharmstoday.com

국내 폐동맥고혈압 치료 상황은 진단이 늦고 확진 후 사망률이 높은 등 환자 관리와 검진, 치료제 도입 등 모두 걸음마 단계라는 지적이 나왔다.

또한 폐동맥고혈압 환자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정부 차원의 실질적 대책 마련과 방안 제시가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대한폐고혈압연구회(회장 이신석, 이하 연구회)는 지난 12일 ‘치명적인 폐동맥고혈압 조기 발견 및 전문 치료 마련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더불어민주당 윤일규 의원의 주최로 진행됐으며, 폐동맥고혈압 환자 관리 및 전문 치료 지원 등 실질적 대책 방안 마련을 위해 논해졌다.

정욱진 가천대 심장내과 교수는 ‘숨어있는 폐동맥고혈압 환자, 생존율 향상을 위한 조기 진단과 전문 치료의 필요성’ 주제를 통해 환자 생존율 향상을 위해 조기 진단과 전문 치료 필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정 교수는 “폐동맥고혈압은 인지율 제고가 필요한 광범위한 새로운 질환군”으로 평하며 국내 미허가 된 전문 약제의 신속한 도입과 적극적인 병용 치료의 필요성에 대해 지적했다.

또한 폐고혈압 등록 사업을 위한 플랫폼 구축 지원과 폐고혈압 전문 센터 지정이 필요다는 의견을 밝혔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오대규 가천의대 예방의학과 명예교수가 좌장을 맡았으며 ▲김기범 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박재형 충남대병원 심장내과 교수 ▲김기남 보건복지부 질병정책과장 ▲오정원 식품의약품안전처 융복합 혁신제품지원단 허가총괄팀장 ▲폐동맥고혈압 환우 등 5명이 토론자로 참여했다.

김기범 교수는 국내와 영국, 호주, 일본 등의 폐동맥고혈압 관리, 지원 상황 비교를 통해 국내 환자 관리와 지원 체계, 전문 치료에 대한 정부와 사회적 관심 및 대책이 매우 미흡한 상황이라는 점을 지적했다.

실제로 일본은 환자등록사업, 국가 보조금, 전문 치료 기관과 같은 유기적인 시스템을 통한 가장 효과적인 치료를 제공해, 일본의 폐고혈압 3년 생존율은 95%에 이른다.

이는 우리나라 폐고혈압 3년 생존율인 56%에 비해 현저히 높은 비율로 폐동맥고혈압에 대한 관리 지원 정책에 따라 생존율에 큰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박재형 교수는 폐동맥고혈압의 원인별 진단 과정이 다를 수 있는 만큼 전문 의료진의 협진을 통한 조기 진단이 필수적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조기 진단의 첫 출발은 환자등록사업의 활성화로, 일본과 같이 정부 지원의 통합된 플랫폼으로 관리가 필요하고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한편 김기남 질병관리본부 질병정책과장은 “연구비 부족 등 환자등록사업 지원이 저조한 것이 사실이지만 환자등록사업의 중요성과 필요성을 느끼고 있어 비용확보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환자를 찾고 전문 치료를 할 수 있도록 전문치료센터 선정 및 지원을 학회와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토론회를 계기로 문제 확인과 해결책을 찾을 수 있도록 학회 등 관련자와 논의해 해결책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토론회에서는 국내 약제의 부족 상황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현재 국제적으로 폐동맥고혈압에 쓰이는 약제는 모두 10종인데 반해 국내 도입되어 사용되는 약제는 7종에 불과하다.

일본에서 1차 약제로 쓰이며 생존율을 높이는데 중요한 약제인 ‘에포프로스테놀’ 등도 국내에서는 미허가 된 약제이다. 이를 해결하긴 위한 정부 부처와 제약사의 노력도 요구됐다.

이에 오정원 식품의약품안전처 융복합 혁신제품지원단 허가총괄팀장도 “폐동맥고혈압 치료제 허가가 우선순위가 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대한폐고혈압연구회 이신석 회장(빛고을전남대병원 류마티스내과)은 “국내 폐동맥고혈압 환자는 약 4500명~6000명으로 추산되며, 확인된 환자는 전체의 약 3분의 1에 불과하다”면서 “폐동맥고혈압은 조기에 발견하고 전문 치료를 받으면 10년 이상 장기 생존도 가능하기 때문에 최신 치료제 허가, 환자 관리와 지원, 전문 센터 등 대책을 적극적으로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이소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메디팜스투데이  |  04714 서울특별시 성동구 왕십리로21길 10-1 3층 (행당동 286-44)  |  Tel 02)2293-3773  |  Fax 02)364-3774
사업자등록번호:110-81-97382  |  등록번호: 서울, 아00051  |  등록연월일:2005.09.12
편집인:고재구  |  발행인:고재구 (주)메디팜스  |  청소년보호책임자:발행인:고재구
Copyright © 2008-2019 메디팜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