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 > 지구촌통신 | 기획/보도
       
글로벌 처방약 시장 연 7% 고성장 전망
2024년 1.18조 규모 예상…희귀약. 심장약 등 동력
2019년 06월 10일 (월) 17:50:00 고재구 기자 news@pharmstoday.com
글로벌 전체 처방약 시장은 올해는 저성장을 하지만 2024년까지 연간 높은 한자릿수 성장이 예상된다.

컨설팅업체인 EP(EvaluatePharma)의 최신 보고서를 보면 글로벌 처방약 매출은 2019년 8440억 달러에서 2024년 1조 1810억 달러 규모로 연평균 6.9% 고성장할 전망이다.

연간 성장률은 2010~2018년 2.3%보다 유의미하게 더 높을 것으로 예측했다.

제네릭 처방약은 같은 기간 790억 달러에서 1000억 달러로 연 6.2% 신장이 예상된다.

보고서는 2024년 매출 2390억 달러로 예상되는 희귀의약품, 2360억 달러로 추정된 항암제 등이 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추정했다.

하지만 더 새로운 기술의 시장 진입으로 약가 압력은 더 강력해지고 전체 매출 전망을 약화시킬 것으로 내다봤다.

처방약 시장에서 제네릭 약품의 비중 2019년 9.4%에서 2024년 8.4%로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특히 2019~2024년까지 매출의 약 2000억 달러가 특허만료 위험에 직면해 매출 전망을 방해하고 있다.

브랜드 약품의 특허만료로 인한 매출 상실은 2019년 200억 달러 2020년 190억 달러, 2021년 140억 달러, 2022년 160억 달러, 2023년 230억 달러, 2024년 220억 달러로 추산된다.

2024년 업체별 처방약 매출은 화이자가 512억 달러로 톱 자리를 유지하는 가운데 노바티스(498억$), 로슈(467억$), J&J(458억$), 머크(MSD, 425억$) 등이 뒤를 이을 전망이다.

반면 다케다, 아스트라제네카(AZ)는 높은 성장으로 높은 순위 상승이 예상된다.

다케다(9위)는 샤이어 인수로 2024년 매출은 323억 달러로 연간 10.8%, AZ(10)는 322억 달러로 7.7% 각각 성장해 순위도 각각 7단계, 2단계 오를 것으로 예측된다.

이밖에도 GSK(7), 노바티스는 각각 1단계씩 순위 상승이 예상된다.

톱 10 제약사의 2019년 처방약의 총매출은 3454억 달러에서 2024년 4148억 달러로 연간 3.1% 증가했지만 전체 평균 6.1% 성장률을 밑돌았다.

고재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침묵의 장기 간이 딱딱하게 굳는 ...
불임 치료 여성 성생활 악화
美 페니스 이식 男 상태 호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메디팜스투데이  |  04714 서울특별시 성동구 왕십리로21길 10-1 3층 (행당동 286-44)  |  Tel 02)2293-3773  |  Fax 02)364-3774
사업자등록번호:110-81-97382  |  등록번호: 서울, 아00051  |  등록연월일:2005.09.12
편집인:고재구  |  발행인:고재구 (주)메디팜스  |  청소년보호책임자:발행인:고재구
Copyright © 2008-2019 메디팜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