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 > 의료기기/한방
       
스트라우만, 세계 임플란트 시장 점유율 1위
시장 점유율 25%···지속적인 연구개발 노력
2019년 05월 27일 (월) 10:45:49 이소영 기자 news@pharmstoday.com

임플란트 전문 기업 스트라우만이 시장조사 전문기관 디시전 리소스 그룹과의 조사를 통해 부동의 세계 1위임을 확인했다.

전 세계 임플란트 시장 점유율 조사를 실시한 디시전 리소스 그룹(Decision Resources Group)의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스트라우만의 세계 임플란트 시장 점유율은 25%로 독보적인 세계 1위 자리를 유지했다.

세계 점유율 2위는 19%로 미국의 임플란트 업체 ‘다나허‘가 차지했으며, 독일의 ‘덴츠플라이‘ 임플란트가 12%로 뒤를 이었다.

5조원 규모의 세계 치과용 임플란트 시장의 절반 이상을 글로벌 3개 업체가 점유하고 있었으며, 스트라우만은 2위 기업과 큰 격차로 세계 선두를 유지했다.

이번 통계는 글로벌 시장조사업체인 디시젼 리소스 그룹과 스트라우만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집계되었으며, 임플란트 고정체와 임플란트 관련 부품 판매액을 모두 합산한 수치이다.

1954년 설립된 스트라우만은 지난 65년 동안 지속적인 R&D를 통한 혁신적인 제품 개발과 철저한 품질관리를 바탕으로 임플란트 업계의 독보적인 선두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현재 많은 업체들이 모방하고 있는 SLA 임플란트 표면처리 기술을 개발한 바 있으며, 치과용 임플란트 재료로 널리 사용되는 티타늄보다 강도가 강한 록솔리드 재질 임플란트를 개발하기도 했다.

이는 생체친화적 금속인 티타늄과 지르코늄의 합금으로 기존 티타늄 임플란트 보다 80% 더 강한 강도를 자랑한다.

스트라우만은 최근 치아 사이가 좁거나 임플란트를 식립하기에 잇몸 뼈의 양이 충분하지 않은 경우에 식립할 수 있는 직경 2.9mm의 임플란트를 출시했다.

이는 국내에서 시판되는 임플란트 중 가장 작은 사이즈로, 가는 임플란트 모양과 강한 재질, 친수성 표면이 주는 이점으로 임플란트 식립을 위한 절개를 최소화하고 골이식을 줄일 수 있는 치료 솔루션으로 각광받고 있다.

스트라우만코리아 관계자는 “스트라우만 임플란트는 현재 100개 이상의 국가에서 식립되고 있는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솔루션”이라며 “세계 1위의 사명감으로 앞으로도 임플란트 업계 발전을 선도하고 의료진과 환자 모두에게 안정적인 치료 결과를 보증하는 고품질의 임플란트를 제공하기 위해 연구 개발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소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침묵의 장기 간이 딱딱하게 굳는 ...
불임 치료 여성 성생활 악화
美 페니스 이식 男 상태 호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메디팜스투데이  |  04714 서울특별시 성동구 왕십리로21길 10-1 3층 (행당동 286-44)  |  Tel 02)2293-3773  |  Fax 02)364-3774
사업자등록번호:110-81-97382  |  등록번호: 서울, 아00051  |  등록연월일:2005.09.12
편집인:고재구  |  발행인:고재구 (주)메디팜스  |  청소년보호책임자:발행인:고재구
Copyright © 2008-2019 메디팜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