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 > 지구촌통신 | 기획/보도
       
미 인기있는 브랜드 약가 매년 12%↑
‘란투스’ ‘노보로그’ ‘제티아’ 등 2배 이상 급등
2018년 07월 16일 (월) 08:58:04 고재구 기자 news@pharmstoday.com
미국에서 약가 인하 압박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5년간(2012~17년) 노인에게 가장 많이 처방되는 브랜드 약품의 가격은 인플레이션의 연평균율보다 10대 높은 매년 12% 상승했다.

CHSGA(Committee on Homeland Security and Governmental Affairs)에서 발표한 연구에 따르면 이런 약품 20개 중 12개(60%)는 5년간 50% 이상 오른 반면 6개(35%)는 100% 이상 인상됐다.

일례로 한 약품의 평균 도매가격은 5년간 477% 급등했다.

노인에게 가장 많이 처방되고 5년간 가격이 오른 12개 약품을 보면 GSK의 항천식제 애드브에어 디스커스(Advair Diskus)는 연평균 10% 올라 5년간 평균 59% 인상됐다.

머크(MSD)의 항당뇨병제 자누비아(Januvia)는 매년 11% 인상돼 5년간 69% 올랐다.

사노피의 인슐린 란투스 솔로스타(Lantus Solostar)의 도매가격은 2012년 144.15달러에서 2017년 354.12달러로 5년간 146% 인상됐다. 연평균 인상률은 20%였다.

노보노디스크의 항당뇨병병제 노보로그 플렉스펜(Novolog Flexpen)은 5년간 도매가격이 131.95달러에서 313.05달러로 137% 올랐고 매년 19% 상승했다.

테바의 흡입 호흡기 약품인 프로에어(Proair Hfa)의 도매가격은 5년간 35% 올랐다.

엘러간의 안구건조증 약품인 레스타시스(Restasis)는 도매가격이 매년 14% 인상돼 5년간 92% 올랐다.

베링거인겔하임의 호흡기 약품인 스피리바(Spiriva)의 도매가격은 매년 평균 7% 올라 5년간 42% 인상됐다.

애브비의 갑상샘기능저하증 치료제인 신스로이드(Synthroid)의 도매가격은 2012년 96.35달러에서 2017년 153.82달러로 5년간 60% 증가했고 연간 10% 인상됐다.

로슈의 플루 치료제 타미플루(Tamiflu)는 연평균 8% 상승해 5년간 46% 올랐다.

GSK의 흡입 호흡기 약품인 벤톨린(Ventolin)의 도매가격은 매년 8%, 5년간 46% 인상됐다.

J&J의 항응고제 자렐토(Xarelto)의 도매가격은 5년간 74% 올랐다.

MSD의 콜레스테롤제 제티아(Zetia)의 도매가격은 225.63달러에서 483.71달러로 5년간 114% 급등했다.

이밖에 노인에게 가장 많인 처방된 약품으로 크레스토(Crestor), 리리카(Lyrica), 넥시움(Nexium), 니트로스타트(Nitrostat), 프리마린(Premarin), 심비코트(Symbicort), 볼타렌(Voltaren Gel), 조스타박스(Zostavax) 등이다.

고재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침묵의 장기 간이 딱딱하게 굳는 ...
불임 치료 여성 성생활 악화
美 페니스 이식 男 상태 호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메디팜스투데이  |  04714 서울특별시 성동구 왕십리로21길 10-1 3층 (행당동 286-44)  |  Tel 02)2293-3773  |  Fax 02)364-3774
사업자등록번호:110-81-97382  |  등록번호: 서울, 아00051  |  등록연월일:2005.09.12
편집인:고재구  |  발행인:고재구 (주)메디팜스  |  청소년보호책임자:발행인:고재구
Copyright © 2008-2018 메디팜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