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기획/특집 > 메디팜스가 만난 사람
       
김학철 시인, "왜 시를 쓰냐고 물으면 웃지요"
"약사와 시인의 공통점? 길 찾아주는 신호등 같은 역할 아닐까"
2018년 07월 02일 (월) 07:22:16 문윤희 기자 news@pharmstoday.com

두 번째 시집 '먼 훗날 그대 그리고 나' 출간

'시 쓰는 약사' 김학철 시인이 7년 만에 두 번째 시집 '먼 훗날 그대 그리고 나'를  출간했다.

고향 강릉에서 산을 타고, 바다를 바라보며 느꼈던 감성을 오롯이 시 속에 담은 그는 왜 시를 쓰는가? 라는 질문에 머쓱해 하며 "아직 답을 찾고 있는 중"이라며 웃었다.

희끗희끗한 머리를 쓸어 넘기며 쑥스럽게 웃던 시인은 약사와 시인의 공통점을 묻는 질문에는 "갈 길을 찾는 사람들에게 신호등 같은 역할을 하는 것 아닐까"라는 답을 내놨다.

본인이 느낀 감성을 글로 지었으니, 이 글이 독자에게 다가가 감동을 주면 그것으로 만족한다는 그는 자신에게 있어 시는 '생명'이자, '혼을 불어 눈물을 닦는 것'이며 '끝까지 잡아야 할 호흡'이라며 조심스럽게 말했다.

글을 통해 다른 이에게 위로를 주고 희망을 주려는 김학철 약사를 지난 1일 대방동 서울여성플라자에서 만났다. 그는 이날 온누리약사복지회 창립 28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참석했다. 그의 시집 100권이 이날 기증됐다.

-먼저 시를 쓰게 된 계기를 묻고 싶다.

약사는 기본적으로 이과출신이다. 그러나 문과적인 생각, 인간적인 보완 없이는 완성될 수 없는 존재라고 생각한다. 환자를 이과적으로만 치료할 수 없다. 사물에 대해 느껴야 하고 환자의 심성도 봐야 한다. 그런 부분에서 감성이 살아나는 것이 아닐까 한다.

나의 경우지만 어릴 적 곧잘 글을 썼다. 진로는 약사로 정했지만 항상 글을 쓰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 살아오다 지난 2008년 등단했다. 약사사회 내 '약사문예'라는 창구가 있어 응모를 시작해 거기서부터 시인의 길을 걸어왔다.

-김학철 약사가 시를 쓰는 이유는 무엇인가?

개인적으로 내가 느끼는 부분이 많은 것 같다. 그런 느낌을 가지고 있다가 여유가 될 때 글(그는 굳이 '시'라는 표현에 한정하지 않았다)을 쓴다.

약사가 왜 시를 쓰냐고 물었는데, 정답은 모르겠다. 단순히 내가 가야할 길이라고 생각했다. 내 글을 읽고 어떤 영혼이 살아난다면 얼마나 좋겠냐. 좋은 글은 사람의 눈물을 닦아 주고 영혼을 위로 한다. 내 시 단 한편이 단 한 사람의 눈물을 닦아주고, 고단한 삶을 위로한다면 그걸로 족한다.

-시를 통해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있나?

어떤 시인이 그랬다. 시집을 내서 시 하나라도 어떤 사람의 기억에서 존재하면 성공한 것이라고. 그럴 때 시는 독자의 것이 된다.

시를 읽는 사람마다 각기 감동이 다르다. 꼭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하는 목적은 없지만 제 글의 진솔함을 그대로 받아들여서 본인도 희망을 보고 일어섰으면 한다. 

어찌 보면 약사와 시인은 비슷한 부분이 있다. 시인은 마음을 위로하고 약사는 몸을 치료한다. 더 정확하게는 사람의 몸과 마음이 치유될 수 있는 신호등 역할을 한다고 볼 수 있다. 제 시도 그런 역할을 했으면 좋겠다. 

-오늘 행사에서 100권을 기증했다.

온누리약국복지부회라는 단체가 많은 좋은 일을 한다. 약사들이 내는 회비를 통해 필요한 곳에 약을 전달하고 도움을 준다. 내 시집이 나왔기에 나도 조금의 도움을 보태려 100권을 기증했다.

내가 몸이 약국에 있어 마음이 있어도 하지 못했던 것을 이 단체에서 해주니 감사할 따름이다. 오늘 행사에서 약사님들이 공감해주시고 동참해 주시면 더 고마울 것 같다.

-앞으로 시인으로 활동 계획이 있다면?

그냥 이대로 제 길을 가는 것이다. 약사 역할도 하면서 건강이 허락하는 한도 내에서 글을 놓지 않을 생각이다. 시가 곧 내 생명이다. 어떻게 생활할 것인가를 묻는다면 지금처럼 가겠다는 것이 내 답변이다.

문윤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김학철
(121.XXX.XXX.193)
2018-07-02 17:01:07
감사합니다.
장맛비가 쏟아지는 가운데 일부러 달려와 인터뷰하여 주신 문윤희 메디팜스 기자님! 정말 감사드려요. 더구나 흔괘히 시집을 사주시며 "온누리약국복지회"의 drugbank에 후원금을 보태주심에 더욱 감사드립니다. 인터뷰 내내 했던 말을 그대로 옮겨 주심에 더욱 감사드립니다. 건강하세요^*^
전체기사의견(1)
침묵의 장기 간이 딱딱하게 굳는 ...
불임 치료 여성 성생활 악화
美 페니스 이식 男 상태 호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메디팜스투데이  |  04714 서울특별시 성동구 왕십리로21길 10-1 3층 (행당동 286-44)  |  Tel 02)2293-3773  |  Fax 02)364-3774
사업자등록번호:110-81-97382  |  등록번호: 서울, 아00051  |  등록연월일:2005.09.12
편집인:고재구  |  발행인:고재구 (주)메디팜스  |  청소년보호책임자:발행인:고재구
Copyright © 2008-2018 메디팜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