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 > 보건/정책
       
고혈압환자 604만명 육박…고령층 비율 높아
70대 이상 32.7%…진료비 3.8% 증가
2018년 05월 16일 (수) 12:18:51 문윤희 기자 news@pharmstoday.com

우리나라에서 고혈압을 앓는 환자 중 고령층의 비율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또 전체 연령대에서 고혈압환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식이요법과 체중조절, 약물요법 등 적절한 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통해 고혈압 질환에 대한 분석을 진행한 결과 2012년 540만명이었던 고혈압환자 수가 지난해 604만명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평균으로 볼 때 2.3%씩 증가한 추이다.

남성은 2012년 255만명에서 2017년 298만명으로 2.3%씩 연평균 증가했고 여성은 285만명에서 307만명으로 1.5%씩 증가해 여성보다 남성의 증가폭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70대 이상 고령층의 환자 비율이 높았다. 70대 이상의 환자 수는 197만명으로 전체 32.7%를 차지했고 60대가 168만명으로 27.8%, 50대가 154만명으로 25.6%대 순을 보였다.남성은 50대(85만 9천 명, 28.8%)가 가장 많았고 뒤를 이어 60대(81만 7천 명, 27.4%), 70대 이상(71만 5천 명, 24.0%) 순으로 나타났다.

여성은 여성은 70대 이상(126만 2천 명, 41.2%)이 가장 많았고, 60대(86만 4천 명, 28.2%), 50대(68만 9천 명, 22.5%) 순으로 나타났다.

고혈압으로 진료를 받은 진료인원을 살펴보면 2012년부터 2017년까지 의원을 이용한 환자가 연평균 2.8% 증가해 가장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지난해 고혈압으로 진료를 받은 인원 중 의워을 이용한 화나는 475만 명, 종합병원 50만 명, 병원 43만 명 순으로 나타났다. 요양병원은 5만 9천명으로 나타났다.

2012년부터  2017년까지 고혈압 진료비 추이를 살펴보면 2012년 2조 5,706억 원에서 2017년 3조 1,032억 원으로 5,326억 원이 증가했다. 이는 연평균 3.8% 증가한 추이다.

동일 기간에 입원의 진료비는 1,475억 원에서 1,509억 원으로 연평균 0.5% 증가했고, 외래 진료비는 2조 4,231억 원에서 2조 9,524억 원으로 연평균 4.0% 증가했다.

오성진 일산병원 심장내과 교수는 "고혈압의 경우 대부분 특별한 증상이 거의 없기 때문에 특별한 치료 없이 방치되는 경우가 많다"면서 "고혈압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 심장 뿐 만이 아니라 혈관이 있는 우리 신체 내의 모든 기관에 광범위한 합병증이 생길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고혈압은 나이가 들어가면 갈수록 발생빈도가 증가하는 질환으로, 연령이 증가하게 되면 혈관도 노화되어 동맥의 이완기능이 떨어져 경직도가 증가하게 되기 때문에 동맥경화증의 진행과 함께 노인들의 고혈압 발생빈도가 증가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오 교수는 "고혈압 질환을 치료 하지 않고 방치 시 심부전, 협심증이나 심근경색증, 뇌졸중의 위함도가 증가할 수 있다"면서 "여러 가지 합병증은 일단 생기면 완치가 불가능하므로 합병증이 생기기 전에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문윤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침묵의 장기 간이 딱딱하게 굳는 ...
불임 치료 여성 성생활 악화
美 페니스 이식 男 상태 호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메디팜스투데이  |  04714 서울특별시 성동구 왕십리로21길 10-1 3층 (행당동 286-44)  |  Tel 02)2293-3773  |  Fax 02)364-3774
사업자등록번호:110-81-97382  |  등록번호: 서울, 아00051  |  등록연월일:2005.09.12
편집인:고재구  |  발행인:고재구 (주)메디팜스  |  청소년보호책임자:발행인:고재구
Copyright © 2008-2018 메디팜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