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 > 의료/병원
       
亞 최대 병원경영 학술대회 KHC 개막
2018년 04월 13일 (금) 09:57:08 장준화 기자 news@pharmstoday.com

아시아 최대 규모의 병원경영 국제학술대회인 KHC(Korea Healthcare Congress)’가 12일 서울드래곤시티 아코르-앰버서더 서울 용산 콤플렉스에서 매년 세계적으로 저명한 병원경영 전문가 및 국내 보건의료 분야의 많은 석학들이 참석한 가운데 성대한 막을 올렸다.

올해로 9회째르 맞이한 KHC는 국내에서 열리는 병원경영 학술대회 중 가장 규모가 큰 행사이자, 세계적인 석학들이 참가하는 병원경영 관련 국제학술대회로 자리매김 해 왔다.

대한병원협회 홍정용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현재 우리나라 병원 및 의료산업은 4차 산업혁명의 출발점에 서 있다”며 “그동안 접하지 못했던 수 많은 진단과 치료기술이 도입되고, 많은 변화가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KHC에서는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으로 대표되는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와 3D 프린팅과 로봇수술 등 통해 4차 산업혁명이 바꿔놓을 미래의료의 변화를 살펴보고 이를 어떻게 의료현장에 적용할지 고민해 보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윤도흠 조직위원장(연세의료원장)은 “KHC가 우리나라 병원계의 미래를 준비하는 방향타는 물론 4차 산업혁명을 기반으로 한 미래의료를 선도할 중요한 밑거름이 되리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올해 KHC의 주제는 '4차 산업 산업혁명에서 병원의 미래' 이다.

첫날인 12일에는 미국, 영국, 싱가포르 연자들이 발표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헬스케어 리더십’, ‘환자중심 의료생태계’ 등 새로운 병원경영 패러다임이 참석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구글 딥마인드헬스 토니 콜겟 대표는 ‘인공지능이 열어갈 의료시스템의 혁신’이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구글의 딥마인드 인수배경과 헬스케어 분야에서의 인공지능 활용 방안을 소개했다.

영국 NHS 전 메티컬 디렉인 브루스 케오는 영국 정부의 의료 품질관리시스템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영국은 임상의 질 향상을 위해 조기 사망 예방, 신속한 회복 지원, 장기간 양질의 삶 영위 지원,  안전한 건강관리 등에 중점을 두고 있으며, 구체적 방안으로 △우선 순위 설정 △건강관리 서비스 품질의 정의 △평가와 결과 공개 △품질에 대한 인정과 보상 △양질 유지 △역량 구축 △발전 지향 등 7개 단계의 품질관리시스템을 운영 중이라고 소개했다.

싱가포르 푸이 킴 총 탄톡생병원 시설기획부문 디렉터는 오는 2030년 완공 예정인 싱가포르의 헬스시티 프로젝트를 설명했다.

현재 17헥타르에 달하는 싱가포르 중심지역에는 병원과 9개 기타 시설로 구성된 통합 건강관리 단지인 노배나 헬스시티가 건설 중이며, 여기에는 보건 서비스, 연구 및 교육, 레저 및 공공기관이 통합돼 총체적으로 하나의 생태계를 구성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2018 KHC에는 풍성한 프로그램들이 마련돼 있다.
 
12일 오후에는 최신 IT기술을 바탕으로 진보해 나가는 의료트렌드를 주제로 한 △4차 산업혁명과 스마트병원 △병원 속으로 들어온 인공지능 △스타트업 기업과의 융합형 오픈이노베이션은 물론 △간호 : 4차 산업혁명에서 병원간호의 미래 △의무기록 : Open Source Artificial Intelligence Tools을 이용한 보건의료데이터 분석 △미래 의료에서의 환자 참여 △병원 홍보마케팅의 진화 △보험심사 간호 : 빅테이터를 활용한 진료비관리 △영양관리의 새로운 지평을 주제로 분과발표가 진행된다.

13일에는 ‘텔레메디슨 & 커넥티드 케어’를 주제로 중국과 미국에서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병원 내 4차 산업혁명 기반의 IT기술 적용 사례를 알아보는 시간을 마련했다.

분과세션으로는 △의료에서 3D프린팅 △병원 밖으로 확산되는 장기요양 진료 △커뮤니케이션 : 환자중심성의 시대, 병원의 커뮤니케이션 △건강보험 심사제도 이대로 좋은가? △로봇수술 새로운 지평 2018 △약제 :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약제서비스 발전방향 △환자경험 및 서비스 디자인 △중소 요양병원 감염관리에 대한 발표가 진행된다.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보장성 강화와 병원 미래 △적정수가를 통한 어린이병원 활성화 방안 △누구를 위한 의료기관 종별 구분인가? △신의료 기술평가의 새로운 패러다임이라는 주제로 포럼세션도 마련됐다.

이와함께 개최되는 병원의료산업전시회는 병원의료산업의 발전상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다.


장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침묵의 장기 간이 딱딱하게 굳는 ...
불임 치료 여성 성생활 악화
美 페니스 이식 男 상태 호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메디팜스투데이  |  04714 서울특별시 성동구 왕십리로21길 10-1 3층 (행당동 286-44)  |  Tel 02)2293-3773  |  Fax 02)364-3774
사업자등록번호:110-81-97382  |  등록번호: 서울, 아00051  |  등록연월일:2005.09.12
편집인:고재구  |  발행인:고재구 (주)메디팜스  |  청소년보호책임자:발행인:고재구
Copyright © 2008-2018 메디팜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