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 > 지구촌통신 | 기획/보도
       
암, 바이오파마 R&D 톱 분야
전체 임상 1/3 차지…세포·유전자 치료도 주목
2017년 11월 27일 (월) 08:51:32 고재구 기자 news@pharmstoday.com
암은 신약 개발 계획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리서치업체인 Analysis Group의 보고서를 보면 첫 CAR-T의 승인과 PD-1/L1의 물결은 수백건 복합 연구에 박차를 가해 암은 전체 파이프라인 프로젝트에서 8651건을 차지했다.

이는 EP(EvaluatePharma)가 집계한 전임상에서 임상 3상 프로그램 2만 4389건의 1/3이상이었다.

또한 암은 파킨슨병, 알츠하이머병 등 2위 신경병 등 이후 톱 5 질병을 합한 것보다 많았다.

한때 제약 R&D의 주요 표적이었던 정신병은 468건 프로젝트로 톱10에도 들지 못했다.

암 연구들은 압도적인 리드이다.

임상 1상을 보면 암은 총 3723건 중 약 절반인 1757건을 자지했다.

암에 시행되는 최종 단계 연구에서만 총 1257건 중 329건으로 떨어져 과도한 지배를 상실하기 시작했다.

미국제약협회(PhRMA)에 따르면 임상에 있는 4개 프로젝트 중 3개는 환자에게 차별할 수 있는 신약 진전을 강조하는 혁신 신약(first-in-class) 상황을 노리고 있다.

미투(Me-too) 약품들은 보험사들이 많이 권고하지 않아 완전히 한물갔다.

임상 개발에서 모든 프로젝트 중 822건은 20만 명 이하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희귀의약품이다.

노바티스와 길리어드의 CAR-T, 스파크 테라퓨틱스의 유전자치료제 등 임상에 731개 유전자와 세포 치료제 프로젝트가 있다.

암 파이프라인

고재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불임 치료 여성 성생활 악화
美 페니스 이식 男 상태 호전
페니스 재건 남성 삶 변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메디팜스투데이  |  04714 서울특별시 성동구 왕십리로21길 10-1 3층 (행당동 286-44)  |  Tel 02)2293-3773  |  Fax 02)364-3774
사업자등록번호:110-81-97382  |  등록번호: 서울, 아00051  |  등록연월일:2005.09.12
편집인:고재구  |  발행인:고재구 (주)메디팜스  |  청소년보호책임자:발행인:고재구
Copyright © 2008-2018 메디팜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