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 > 지구촌통신 | 기획/보도
       
건선 관절염 치료 바이오로직 변경 증가
‘젤잔즈’·‘오렌시아’·‘탈츠’ 좋은 후보로 간주
2017년 09월 27일 (수) 11:25:18 고재구 기자 news@pharmstoday.com
건선 관절염 환자들은 대체 메커니즘 약품의 조기 사용에 문을 여는 TNF 억제제에서 벗어나 바이오로직으로 변경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SGI(Spherix Global Insights)가 한 바이오로직 혹은 오테즐라(Otezla)에서 다른 브랜드로 최근 변경한 건선관절염 환자(1008명)의 서브 분석에 따르면 미국 류마티스 전문의들은 개발 중인 약품 혹은 최근 승인된 오렌시아(Orencia)를 치료 후보로 2차 혹은 더 이후 라인에 건선 관절염 환자의 높은 비율을 예상했다.

특히 최근 변경한 건선관절염 환자의 1/4 이상이 현재 약품이 성공하지 못할 경우 향후 젤잔즈(Xeljanz)로 변경하게 될 현재 젤잔즈로 오프라벨 치료를 받거나 화이자의 JAK를 좋은 후보 약품을 고려하고 있다.
 
5명 중 1명은 IL-17 억제제 탈츠(Taltz)로 치료에 같은 생각을 가진 반면 환자의 약 15%는 최근 변경, 예정이거나 오렌시아로 치료가 좋은 후보로 간주했다.

셀젠의 오테즐라로 변경한 환자들은 환자 요구로 더 자주 변경했다.

화이자의 젤잔즈는 경구 옵션을 원하지만 오테즐라로 최적 결과를 달성하지 못하는 환자에서 오테즐라에 도전이 예상된다.

젤잔즈는 추가 경구 옵션으로 매력적일 뿐만 아니라 이전 바이오직 실패 환자에 높은 치료를 보였다.

노바티스의 IL-17 억제제 코센틱스(Cosentyx)의 사용도 증가했다.

코센틱스는 스위치 점유의 1%를 차지했고 올해 변경 점유는 11% 증가했다.

대부분의 환자들은 TNF 억제제에서 기인한 반면 실제 영향은 J&J의 IL-12/23 억제제 스텔라라(Stelara)가 받았다.

파이프라인 측면에서 최근 코센틱스로 전환한 건선관절염 환자의 높은 비율이 최근 승인된 릴리의 IL-17 억제제 탈츠를 좋은 후보로 여기고 있다.

BMS의 오렌시아를 좋은 후보로 간주하는 약품 중 절반이 정맥과 피하 주사를 모두를 후보로 하고 있는 반면 나머지는 한가지 종류에 도전하고 있다.

고재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불임 치료 여성 성생활 악화
美 페니스 이식 男 상태 호전
페니스 재건 남성 삶 변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메디팜스투데이  |  04714 서울특별시 성동구 왕십리로21길 10-1 3층 (행당동 286-44)  |  Tel 02)2293-3773  |  Fax 02)364-3774
사업자등록번호:110-81-97382  |  등록번호: 서울, 아00051  |  등록연월일:2005.09.12
편집인:고재구  |  발행인:고재구 (주)메디팜스  |  청소년보호책임자:발행인:고재구
Copyright © 2008-2017 메디팜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